To. 울엄마 정약사님

보구싶어 엄마

바보같은딸 정화 조회수 : 74 2018.05.11
엄마....

엄마...

엄마,,,

엄마가 떠난지 22일째..

넘넘 보구싶어..53살이나 되서야 엄마란 단어가 주는 따뜻한의미를 알게 됬어..

그냥 공기같은 단어라 평생 쓸수있다 생각했나봐.

엄마..나 어떻게 하지?

엄마가 없는 세상이 참 싫어..

살기싫은데 할일과 해야만 하는일이 넘많아..

그냥 끌려가듯 살고는 있는데..

그곳에서 정민이랑 아빠 만난거지?

좋아? 그렇게 큰아들 보구싶어하더니..

이젠 안아프니까..드시고싶은거 다드시고 언제인지 모르지만 내가 갈때 까지 꼭..꼭..다들 잘지내고있어야 해요..

담생에두 난 꼭 ..꼭 엄마딸로 다시 태어날거니까..

나 ..잊 지 마..

엄마 ..사랑해요..

그리고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하구요..

정말 사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