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김현숙(이화)

가을이 오면

힘내세요2 공감2 감동2 슬퍼요1
미버 2019.09.07
조회수 : 56 총공감수 : 7
다음주면 추석인데
빈자리가 너무너무 넓다
눈에 보이질 않으니 내마음이 달라지는 같아
수기에 향한 마음이 ....... ..
내가 느끼는걸 보니 세월이 흐르고 있네
이제는 들국화로 가을이 오면
바람에 전해오는 손 이라도 잡고 싶다
가만히 눈 을 감으며
꼭 만나고 싶다
보고싶은 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