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 신훈식

훈식이에게

힘내세요2 공감0 감동0 슬퍼요6
권오병 2023.05.19
조회수 : 168 총공감수 : 8
뭐가 급하다고 그렇게 빨리 갔니? 아프면 아프다고 내색을 하던가 혼자서 모든 고통 다 짊어진 사람마냥 어떻게 된 녀석이 힘들면 힘들다 말 한마디를 안했니.. 때때로 훈식이 니가 친구들에게 냉정하게 행동했던 것들이 자기에게 마음두지 말고 끊으라는 의미에서 그런 거 였다면 그게 오히려 사람 맘 아프게 하는거 모르니.. 훈식이 네 삶의 마지막 순간에 감정이입을 해보니 나라면 친구들을 마지막으로라도 보고 싶었을 것 같은데 그렇지 않은걸 보면 우리에게 폐끼치지 않으려는 마음이나 너무 너무 힘들었던 탓, 둘 중 하나였을 것 같아.. 더이상 고통없는 곳에서 편히 쉬어 훈식아. 다시 만나게 되는 날 어린애처럼 천진난만하게 놀자꾸나.

※ 본 글의 댓글 기능은 글의 작성자가 ‘허용하지 않음’으로 선택하여 지원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