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한 아버지 땅
정*숙 2021.04.02
1948년 사형제중 셋째 넷째가 각자의 장자인a.b에게 공동명의로 땅을 샀습니다. 땅 근처의 먼 친척인 갑에게 농사를 지으면서 시제비용을 충당하는 조건으로 소작을 주어 최근까지 갑이 시제를 주관하여 논을 관리했습니다. b는 한국전쟁때 사망하여 제적등본상 실종처리상태고 a도 40년 전에 고향을 떠나 종친회만 오가시다가 2005년 사망했습니다. 어느 시점에 그 땅의 세금납부자가 종친회로 변경되었고 세금은 갑이 내고 있습니다. 그에 따라 종친회에서는 통상 그것을 종토라 칭하고 있고 a의 딸c는 최근 상속등기완료 후 종친회에 알렸습니다. 갑도 2년전 도시로 떠난지라 c는 갑 입회하에 소작인에게 임대차계약을 써 주었습니다. 문제는 a.b의 형제들과 종친회원들이 그 땅의 구입과정을 다 인지하고 있으나 a.b 형제는 a.b땅으로, 종친회는 종친땅으로 주장하는 상황입니다.

질문1. a는 c로 상속등기 완료이고 b도 상속등기를 하려고 하는데 그럴경우 종친회가 소송으로 그 땅을 가져가게 되나요? b의 등기준비가 조심스럽네요.
질문2. 미혼상태에서 실종사망한 b의 상황에서 b의 형제들이 등기를 할 수 있는지요?
질문3. 땅 구입시기에 할아버지들이 갑에게 미지불한 돈이 있었다면서 갑이 땅의 지분을 주장하는데 어느정도 챙겨 주어야 하는지요?